어지럼증이란

누구나 한번쯤은 어찔한 어지럼증을 느낀 경험이 있을 것 입니다.

어지럼증은 두통과 함께 가장 흔한 신경계 증상입니다. 대부분의 어지럼증을 느끼는 사람들은
좀 쉬거나 시간이 지나면서 증상이 좋아지는 것이 대부분이지만 일부의 경우 어지럼증은
반복적으로 혹은 지속적으로 발생하여 일상생활에 심각한 장애를 주는 경우가 있습니다.

흔히 진료실에서 만나는 어지럼증 환자들은 ‘빈혈이 있다. 철분제를 먹어도 계속 어지럽다’
라고 호소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렇다면 빈혈이 과연 어지럼증의 원인일까요?

과거 우리 부모님들 세대에 대부분의 사람들이 충분히 먹지 못하고 영양실조가 흔했을 때는
심한 빈혈을 가진 환자들이 많았고 빈혈로 어지럼증이 생기는 환자들이 있었을 것입니다.
그러나 요즘에 단순한 영양결핍에 의한 빈혈은 혈액암이나 장출혈 같은 특별한 질병에 의한
경우가 아니면 매우 드물고 경미하게 빈혈이 있다고 해도 빈혈이 어지럼증의 주된 원인이
되는 경우는 극히 드물다고 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아직도 어지럼증을 빈혈과 동일한 것으로 간주하고 심지어 약국에서 알아서 철분제를
자가 처방 해 먹으면서 병을 키우는 안타까운 경우를 흔히 만날 수 있습니다.
어지럼증은 흔한 증상이기는 하지만 우리가 어지럼증을 느끼지 않도록 균형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신경시스템의 매우 복잡하고 상상할 수 없을 정도로 신속한 반사작용과 피드백을
통한 끊임없는 조절이 필요하며 이는 놀랍게도 우리가 의식하지 않는 사이 자동으로 일어
나고 있습니다. 그러나 복잡하고 섬세한 장비일수록 잔 고장이 날 가능성이 많듯이 균형을
유지하는 신경시스템에 문제가 생기면 자동으로 조절 되던 균형감각을 유지할 수 없게 되고
우리는 이런 상태를 어지럽다라고 느끼게 됩니다.

어지럼증 클리닉 이미지

상단으로가기